배너 닫기

한빛드론-SKT, 영상관제 및 원격제어 솔루션 총판 계약 체결... 5G 시대 준비한다

등록일 2019년05월16일 09시13분 트위터로 보내기

 

한빛소프트 자회사 한빛드론(대표 박양규)이 5세대(G) 이동통신 시대를 맞아 또 한 번의 고공비행을 준비하고 있다.

 

한빛드론이 SK텔레콤(대표 박정호)과 영상관제 및 원격제어 솔루션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은 SK텔레콤의 'T 라이브 캐스터'에 산업용 드론과 제어 솔루션을 공급하는 게 골자다.

 

'T 라이브 캐스터'는 건설현장, 소방현장 등에 드론을 투입해 원격으로 실시간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관제 시스템이다. 단순히 현장을 원격 카메라로 보는 것을 넘어, 괸제실과 현장 간에 양방향 음성 통신을 통해 실시간으로 작업을 지시하거나 위험을 알릴 수 있다.

 

한빛드론은 DJI의 산업용 드론 'Matrice 210' 및 'Mavic 2 Enterprise' 등을 활용해 사업을 전개하고 고객 수요에 맞춰 자체 개발한 국산 기체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5월 중 최종 비행 테스트와 솔루션 구축을 마치고 6월부터 본격 현장에 투입한다. 이미 지난 4월 충남 태안과 독일 바우마를 원격으로 연결하는 중계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박양규 한빛드론 대표는 "국내 굴지의 대형 건설사 및 다수의 지자체에서 영상관제 및 원격제어 솔루션을 원하는 추세에 맞춰 한 발 앞서 미리 준비하고 빠른 현장 투입을 위해 실증테스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며 "국산 기체 수요에도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빛드론은 항공 촬영용 및 산업용, 전문가용 드론을 유통하는 기업으로  2006년 3월 한빛소프트의 100% 자회사인 래드티스튜디오로 출범해 2015년 8월 현재의 사명으로 변경했다. 2015년 7500만 원이던 연간 매출은 지난해 57억 7000만 원으로 약 77배 성장했다.

 

사업 영역도 단순 판매를 넘어 국가 공인 자격증 수업을 위한 드론 교육 및 서비스, 드론 관련 문화콘텐츠 분야, 정부기관 및 지자체의특수목적 드론 솔루션 제공 등으로 확대됐다. SK텔레콤과의 이번 계약을 통해 한빛드론의 실적은 또 한 번 급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와 함께 한빛드론은 세계 1위 드론기업 DJI가 개발한 농업용 드론 'MG-1P'의 전국 총판권도 최근 확보했으며 4월말 47개이던 전국 대리점을 올해 말까지 100개로 늘릴 계획이다.

MG-1P 드론은 초정밀 위치정보를 고성능 이미지 시스템 기반으로 처리해 계단식 농경지도 정확하게 측량한다. 동시에 전자기장 간섭을 막는 듀얼 안테나 기술을 통해 고압 전선, 송전탑 주변에서도 안전하게 임무를 수행한다.

 

박양규 대표는 "한빛드론은 대한민국 스마트 농업의 선두적 역할 및  농업 환경의 개선을 위해 가장 최신의 기술력을 제공하고 판매할 것"이라며 "사후서비스와 기술지원에 이르기 까지 원스톱 솔루션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혁진 기자 (baeyo@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