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그라비티'라그나로크M 시즌2 빛과 그림자' 최강자전 결승 경기 실시

등록일 2020년05월08일 14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주)그라비티가 모바일 MMORPG '라그나로크M: 시즌2 빛과 그림자'의 최강자전 결승이 펼쳐진다고 8일 밝혔다.

 

지난 6일, '라그나로크M: 시즌2 빛과 그림자' 최강자전은 유저들의 열띤 호응 속에 최종 결승 진출 팀을 결정지었다. 치열한 접전 결과, 프론테라 서버는 'Royal'과 'Tension' 길드가 결승에서 만났으며 게펜 서버에서는 '신세계'와 'FLEX' 길드가 결승에 진출해 자웅을 겨룬다.

 

8일 저녁에 진행되는 결승전은 '클래식 데저트 울프 대난투'에서 15분 동안 5 대 5로 전투가 벌어지며 3번의 경기 중 2승을 먼저 거두는 길드가 최종 우승을 차지한다. 최강자전에서 우승한 팀원들에게는 3,000만 Zeny씩 지급되며 준우승한 팀원들은 1,500만 Zeny 상금을 받게 된다. 이외에도 최강자전에 참가한 모든 길드의 팀원에게는 2백만 Zeny씩 증정된다. 

 

그라비티 윤형철 모바일사업unit장은 “라그나로크M 최강자전에 많은 길드들이 참가 신청을 해주셨지만 타이트한 일정으로 16강에서 시작할 수 밖에 없어 아쉬움이 컸다”라며 “앞으로의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더욱 철저한 준비를 통해 정규 시즌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최강자전 결승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커뮤니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