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시아 최대 게임쇼 中 '차이나조이', '코로나19' 판데믹에도 7월 말 개최 강행 논란

등록일 2020년05월12일 14시55분 트위터로 보내기

 

중국의 최대 규모 게임 박람회인 '차이나조이'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판데믹에도 불구하고 7월 말 상하이 뉴 인터네셔널 엑스포 센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아직까지도 중국을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고 있어, 대규모 인원이 한 장소에 몰리는 게임쇼 개최 강행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차이나조이 조직위원회는 11일, '차이나조이 2020'은 7월 31일부터 8월 3일까지 예정대로 개최된다고 발표했다. 조직위 측은 감염 예방에 필요한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차이나조이 2020'에 참가를 원하는 방문객은 실명으로 사전 등록을 해야 하며, 입장 시 중국 신분증 또는 여권과 함께 '건강 코드(Health Code)'를 제시해야 한다. 더불어 각 시민에게 색채 기반 QR코드를 부여해 잠재적인 전파 여부를 가려내고, 행사장 입장 시 온도 측정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하지만 개최 강행을 확정한 '차이나조이'와 달리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인해 올해 글로벌 게임쇼들은 대부분 개막이 취소됐다. 현재까지 대만의 'TGS(대만게임쇼)'를 비롯해 미국의 'E3', 유럽의 '게임스컴', 일본의 '도쿄게임쇼' 등 세계 3대 게임쇼 또한 개최가 취소되었다.

 

또한 최근에는 격투게임대회 'EVO'도 연기 끝에 개막이 취소됐으며, 불가피하게 경기를 진행해야 하는 e스포츠 대회의 경기들은 무관중 또는 온라인으로 치러지고 있다. 또한 각종 쇼케이스도 사람이 모이는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상황이다.

 



 

국내에서도 매해 열리던 게임쇼들이 취소 또는 연기됐다. 넥슨은 개발자 컨퍼런스 'NDC'를 기존 4월에서 6월로 한 차례 연기했으나 참관객들의 안전을 고려해 다시 한번 무기한 연기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매해 5월 경 일산에서 열리는 오프라인 게임행사 '플레이엑스포(PlayX4)' 또한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일찌감치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이와 함께, 9월에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인디 게임 행사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BIC)'과 국내 최대 규모의 게임쇼 '지스타', '대한민국게임대상' 등 주요 게임쇼들 또한 올해는 개최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사실상 개최를 강행하는 대규모 게임쇼는 '차이나조이'가 유일하다.

 

최근 국내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이 증가 추세로 돌아선 것과 마찬가지로, 중국에서도 길림성 등의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어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상황이다. 지난해 처음으로 닌텐도가 참여하는 등 '차이나조이'는 최근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의 영향력이 높아졌으나, 올해는 판데믹으로 인해 게임사 및 게이머들의 참가 여부가 불투명해 보인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