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상이 회복될... 2021년 신축년을 맞이하며

등록일 2021년01월01일 01시40분 트위터로 보내기

 



 

코로나19가 모든 것을 집어삼킨 2020년이 지나고 새해가 밝았습니다.

 

여전히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지만, 백신과 치료제 소식이 들려오니 2021년에는 적어도 2020년보다는 일상을 회복하고 '작년은 정말 끔찍한 한해였지'라고 되돌아볼 수 있게 될 거라는 희망을 품어 봅니다.

 

역설적이지만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실내에 머무르며 게임산업은 2020년 유례없는 호황을 맞았습니다. 미국에서 게임산업이 나머지 엔터테인먼트 산업과 스포츠 산업을 압도하는 규모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들려오고, 국내를 봐도 게임회사들, 특히 오랫동안 서비스한 게임을 보유한 회사들이 전례없는 실적을 거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21년 상반기에도 그런 흐름이 이어질 것이고 백신과 치료제로 코로나19가 지금같은 위협이 아니게 되더라도 예전 수준까지 게임산업의 규모가 줄어들진 않을 것으로 봅니다.

 

하지만 이것이 모든 게임회사, 게임산업 종사자들에게 장및빛 미래를 보장하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게임산업에 종사하는 분들이 확실히, 적어도 어렴풋하게는 느끼고 있을 빈익빈부익부 현상이 더욱 명확해질 것이라는 예측이 많습니다.

 

2020년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제니맥스 인수, EA의 코드마스터즈 인수 등 세계적으로 굵직한 인수합병이 이뤄졌고, 국내에서도 규모가 큰 회사들은 인수합병 자금 마련에 분주했습니다. 2021년에는 더 크고 많은 인수합병 소식이 들려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규모를 키운, IP를 보유한 회사가 더 잘되고 그렇지 않은 게임사에게는 더 큰 시련이 닥칠 것이라는 전망은 기자를 조금 우울하게 만듭니다. 전체 규모가 액수 면에서는 커지더라도 게임을 개발해 생계를 유지하고 돈을 벌고 부자가 되는 사람은 더 적어질 테니까요.

 

중국 시장이 열린다면 중소 게임사들에게도 좀 더 기회가 생기겠지만 한번에 문을 활짝 열 것 같진 않습니다. 너무 큰 기대는 하지 말아야겠죠. 멀티플랫폼으로 빠르게 나아가는 것은 좋은 선택으로 보입니다. PC와 모든 콘솔 플랫폼으로 게임을 준비중인 21세기덕스나 콰트로기어와 같은 개발사들의 행보, 성적에 관심을 갖고 지켜볼 생각입니다.

 

저희 편집부 기자들에게도 2020년은 시련의 시기였습니다. 기본적으로 기자의 업무가 사람을 만나서 진행되는 것이 대부분이던 상황에서 갑자기 맞이한 언택트 시대에 적응하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2020년 1월에는 평소처럼 바빴지만 또 똑같은 한해가 이어질 것이라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어렴풋이 변화를 기대했지만 이런 변화를 원하진 않았는데...

 

2021년 1월 1일, 올해는 지난해와 다를 것이라는, 달라야 한다는 강한 기대와 원망(遠望)을 품고 새해를 맞이합니다. 독자 여러분 모두에게 건강과 안녕이 함께하기를 기원합니다. 그리고 2021년에는 더 좋은, 재미있는 게임을 많이 만나고 즐겁게 게임할 수 있길 바랍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