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마이크로소프트 '82조 원' 화끈한 지출... 美 대표 게임사 액티비전 블리자드 인수

등록일 2022년01월19일 02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IT업계 최고의 메가딜이 성사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현지시간으로 18일,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인수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불하게될 금액은 총 687억 달러(한화 약 81조 9240억 원, 1주당 95달러)로 올해 초 'GTA', '문명' 등 다수의 인기 IP를 보유하고 있는 테이크투가 모바일게임 개발사인 징가를 인수하기 위해 투자한 금액인 15조 원의 약 5배 이상으로 게임업계 사상 최대 규모다.

 

마이크로소프트 게이밍 부문 대표인 필스펜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수 십 년 동안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구성하는 스튜디오와 팀은 전 세계 수십억 명의 유저로부터 기쁨과 존경을 받았다. (이번 인수를 통해) 훌륭하고 재능 있으며 헌신적인 사람들과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인수 이후에도 독립적인 조직으로 게임 서비스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사내 성추행, 괴롭힘 사건에 대해 묵인을 한 의혹을 받고 있는 바비 코틱 대표 역시 마이크로소프트의 공식 발표가 있기 전까지는 대표직을 유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인수와 함께 자사가 제공하는 Xbox 게임 패스 및 PC 게임 패스를 통해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게임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인수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는 게임 패스의 구독자 숫자가 2500만 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한편,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액티비전,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액티비전 블리자드 스튜디오, 킹닷컴, 메이저리그 게이밍 등의 계열사를 가지고 있는 글로벌 게임 개발사로 ‘스타크래프트’, ‘디아블로’, ‘워크래프트’, ‘오버워치’,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등 다수의 글로벌 히트 IP를 가지고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게임포커스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22. 6.1일 실시되는 제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 선거 운동기간(22. 5.19일 - 5.31일)모든 기사에 대하여 댓글을 차단 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