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KeSPA "국회의원 겸직금지, 전병헌 협회장 활동은 문제없다"

등록일 2014년05월24일 19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한국e스포츠협회(KeSPA)가 최근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가 공개한 현직 국회의원의 단체장 및 이사장 겸직불가 결정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협회측은 우선 단체의 운영현황을 공개했다. 협회는 “1기 김영만 회장부터 5기 전병헌 회장에 이르기까지 실질적인 급여나 업무추진비가 지급된 적이 없는 명예직이라고 설명하며 협회와 관련된 본인 활동에 대해서는 오히려 자비로 지출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고 밝혔다.

특히 사무국 운영과 관련해선 1기 사무국장, 2기 상근이사, 3/4기 사무총장, 5기부터는 상근부회장/사무국장이 실무를 책임지고 있으며 회장의 역할은 한국e스포츠의 나아갈 방향과 비전/철학을 제시하는 것으로 국제파트너 및 종목사와의 협력, 사회적 정책에 있어서는 회장이 가교역할과 보호자 역할을 해줌으로서 협회사무국은 자율권을 가지고 역량을 펼쳤다고 밝혔다.

전 의원의 행보와 관련해 협회측은 “전 의원의 5기 협회장 취임이후 지난 11월 국제e스포츠연맹 정기총회를 통해 공식회장으로 임명됐으며, 국제e스포츠연맹 회장으로 임명된 이후 국제e스포츠연맹의 한국지회라 할 수 있는 한국e스포츠협회의 대표를 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 회장 스스로 정관 개정작업을 통해 협회 대표자를 물러난 상황이다”고 밝혔다.

끝으로 협회측은 국회 윤리자문심사 결과 전 의원의 국제e스포츠연맹 회장직은 겸직이 가능한 것으로 결론이 났다고 밝혔다. 논란이 되고 있는 한국e스포츠협회의 경우 이미 정관상 순수한 명예직 회장인 만큼 이후 진행될 국회의원 겸직심사에서 최종적으로 어떠한 결론이 나오더라도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국 차원에서 바뀌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협회 관계자는 “국회의원의 겸직금지와 관련해 많은 e스포츠 팬들의 많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협회 사무국은 현재와 변함없이 e스포츠 팬, 구단, 선수들을 위한 업무를 성실히 수행해나갈 것을 약속드린다"며, ”e스포츠 팬들의 걱정과 우려는 접고 향후 준비된 e스포츠 축제를 마음껏 즐겨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