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지스타16]'지스타 2016' 지스타 10년 역사상 최대 규모 최대 성과 마무리

등록일 2016년11월21일 15시25분 트위터로 보내기

전 세계 35개국 653개(2,719부스) 기업이 참여하며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6’이 BTC관과 BTB관에서 모두 역대 최대 성과를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K-iDEA)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 ‘지스타 2016’은 지난 11월 17일(목)부터 11월 20일(일)까지 4일 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한 ‘지스타’는 벡스코 제1전시장, 제2전시장, 컨벤션홀, 오디토리움, 다목적홀, 야외광장 등 약 55,300㎡에 달하는 전시면적을 다양한 즐길거리로 채워 진행됐다.

이번 ‘지스타 2016’에서는 ‘게임, 그 이상의 것을 경험하라’는 슬로건에 발 맞춰 게임산업의 미래를 가늠해볼 수 있는 다양한 가능성이 제시됐다.

우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가 공동 구성한 ‘지스타 VR특별관’을 필두로 각종 VR 콘텐츠들이 대거 전시되며 산업 관계자들과 일반 방문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또한 ‘리니지2 레볼루션', '아톰의 캐치캐치', '진삼국무쌍: 언리쉬드' 등 대형 IP(지적재산권)를 기반으로 하는 신작들이 쏟아지며 업계 트렌드를 가늠하게 했다

미디어 파트너로 함께한 트위치(Twitch)는 참가사들의 신작 게임을 유저들에게 소개하는 ‘콘텐츠 스테이지’와 스타크래프트2’ 등 다양한 e스포츠 대회로 ‘지스타’ 참가기업과 일반 방문객들 모두에게 호평을 받았다.

트위치는 게임 전문 온라인 스트리밍 채널로 게이머들을 위한 최고의 라이브 소셜 네트워크 플랫폼으로 평가받고 있다. 앞으로도 전 세계 게임 개발사와 글로벌 유저들 사이에서 핵심적인 연결고리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스타 2016’은 이외에도 온라인과 모바일, 콘솔까지 모든 플랫폼을 아우르는 종합 게임쇼로 행사 기간 내내 현장을 찾은 방문객들의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운영 면에서는 올해 본격 확대 도입된 모바일입장권이 돋보였다. 모바일입장권을 통해 전시장에 입장한 방문객 수는 ▲1일차 2,124명 ▲2일차 2,078명 ▲3일차 4,606명 ▲4일차 2,070명으로 총 10,878명을 기록했다.

모바일입장을 포함한 일반인 방문객은 개막일인 11월 17일(목) 37,515명을 시작으로 18일(금) 47,447명, 19일(토) 76,946명, 마지막 날인 20일(일) 57,359명(17시 현재)을 기록하며 전체 22만여 명(20일 17시 현재 219,26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209,617명) 대비 약 4.6% 증가한 수치다.

벡스코 제2전시장 1층과 3층 전관에 마련된 BTB관(11월 17일~19일)은 올해 아시아 최고 게임 비즈니스의 장으로 확고한 입지를 다졌다. 이곳을 찾은 유료 바이어는 1일차 1,325명, 2일차 421명, 3일차 156명으로 전년 대비 6.8% 가량 증가한 전체 1,902명(‘15년 1,781명)을 기록했다.

전시와 함께 마련된 부대행사들도 각각의 목적으로 ‘지스타’를 찾은 방문객들의 만족도를 한껏 높였다.

먼저 11개 세션(키노트 2개, 특별 1개, 일반 8개)으로 진행된 국제 컨퍼런스 ‘G-Con 2016’(11월 17일~18일)은 첫째 날(773명)과 둘째 날(878명)을 합쳐 1,651명(‘15년 779명)이 참석했다. 세션당 참관 수는 전년(약 45명) 대비 3배 이상 늘어난 150여 명에 달한다.

국내 중소 게임 개발사들의 투자유치 및 퍼블리싱 기회를 지원하는 게임 투자마켓은 33개 개발사와 8개 투자사, 국내외 16개 퍼블리셔 등 57개사가 참여해 이틀 간 총 126건(1일차 44건, 2일차 82건)의 투자 상담이 진행됐다.

게임기업 채용박람회를 찾는 구직자들도 2014년(20개사) 1,496명, 2015년(22개사) 1,535명에 이어 지속 확대되는 추세다. 올해는 넥슨코리아, 스마일게이트홀딩스 등 20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1,885명의 구직자가 몰린 것으로 집계됐다.

최관호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게임을 사랑해주시는 방문객 분들과 ‘지스타’에 꾸준한 성원을 보내주시는 참가기업들이 있어 올해 ‘지스타 2016’도 긍정적인 성과를 얻어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스타’는 다양한 콘텐츠들을 발굴하고 아시아 최고 게임 유통 허브로 성장한 BTB관을 더욱 발전시켜 최고의 게임 전시회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