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BIC 2018]'표류소녀' 개발 TeamTapas의 후속작 '용사식당'

등록일 2018년09월14일 23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특유의 아트워크와 시스템으로 호평을 받은 모바일 방치형 게임 '표류소녀'를 개발한 TeamTapas가 '부산 인디커넥트페스티벌 2018(이하 BIC 2018)'을 통해 자사의 신작 모바일 게임 '용사식당'을 공개했다.

 

'용사식당'은 식당경영 RPG로, 플레이어는 '용사식당'을 찾아오는 용사들에게 음식을 만들어 대접하는 한편, 용사들로 팀을 구성하여 스테이지를 클리어해 음식을 만들기 위한 재료를 수급해야 한다.

 

전투에서 플레이어는 각 용사들의 능력치를 고려해 조합을 구성하고 터치를 통해 대열을 설정하고 스킬을 사용할 수 있다. 초기 스테이지에서는 전투에 많은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되지만, 게임을 진행함에 따라 보스 몬스터의 패턴을 파악하고 적절한 스킬과 이동을 통해 이를 상쇄해야 한다.

 

처음에는 작은 포장마차로 시작하지만 게임을 진행하고 보다 많은 용사들이 방문하면서 성장하는 식당도 게임의 재미 요소 중 하나이다. 특히 게임 내 아이템을 통해 식당은 물론 탁자, 울타리 등 주변 환경까지 꾸밀 수 있어 나만의 식당을 경영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용사식당'을 개발한 TeamTapas의 임태희 대표는 "전작 '표류소녀'가 정적인 게임이라 다양한 콘텐츠를 시도하지 못했던 만큼 이번 '용사식당'을 통해서는 보다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장기적으로 서비스를 이어갈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자 했다"라며 "따뜻한 분위기와 깊은 게임성을 느낄 수 있는 '용사식당'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백인석 기자 (quazina@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