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한국게임전문미디어협회, 서울대 의학과 이경민 교수 초청 토론회 24일 개최

등록일 2019년07월18일 09시07분 트위터로 보내기

 

한국게임미디어협회(KGMA, 회장 이택수)와 한국게임기자클럽(KGRC)이 오는 24일 서울 역삼동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엔스페이스에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인지과학전공의 이경민 교수를 초청 게임 질병코드 관련 토론회를 진행한다.

 

KGMA와 KGRC가 마련한 이번 토론회에서느 게임산업적 시각에서 접근했던 기존 '질병코드 지정' 토론회와 달리 의학 및 인지과학의 관점에서 WHO 질병코드 지정의 문제점이 무엇인지 이야기할 계획이다.

 

지난 5월 WHO 발표 이후 게임 질병코드 지정 이슈와 관련해 많은 토론회가 있었지만, 게임업계는 대체로 이 문제를 문화와 산업적 관점에서 접근하며 반대의견을 피력해 왔다. 게임 질병코드 분류를 찬성하는 국내 정신의학회가 의학적인 관점에서 필요성을 강조해 온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번 초청 토론회 강연자로 나서는 이경민 교수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인지과학전공 교수로 행동신경학과 인지신경과학을 전공했으며 2014년 한국인지과학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 교수는 이번 토론회에서 WHO 게임질병코드 분류에 의학적 문제가 있다는 것을 지적할 예정이다. 더불어 한국 의학계가 왜 게임을 질병코드로 분류하려는 지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한국게임미디어협회 및 한국게임기자클럽 회원뿐만 아니라 게임업계 종사자라면 누구나 사전신청을 통해 참관할 수 있다.

 

KGMA 이택수 회장은 "WHO 게임질병코드 분류에 대한 문화계 전반의 우려 목소리가 있지만 이 문제를 의학적으로 접근해 보려는 시도는 부족했다"라며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분석과 논거가 마련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백인석 기자 (quazina@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