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카카오게임즈, '글로벌 사업 강화' 위해 경영 체제 개편... 각자 대표 체제에 글로벌 사업 방향 추가

등록일 2021년10월28일 10시04분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게임즈가 글로벌 도약을 위한 체제 변화 방향을 선포하며,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글로벌 사업 경쟁력 확대를 위해 28일, 현 각자 대표 체제 하에, 글로벌 사업 방향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남궁훈 대표는 기존에 담당하던 '경영 및 개발', '신사업 부문' 외에 카카오게임즈 북미/유럽 법인장을 겸직, 김민성 법인장과 함께 각자 대표를 역임할 예정이며 북미/유럽 등 본격적인 서구권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선다.

 

조계현 대표는 현재 주력하고 있는 '퍼블리싱 사업 부문' 지휘와 함께 아시아권을 중심으로 글로벌 변혁을 추진한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한정된 권역, 한정된 플랫폼, 한정된 기간을 뛰어넘기 위해 새로운 글로벌 스튜디오 경영 체제를 준비하게 됐다”며, “Beyond game 뿐만 아니라 Beyond korea를 이루는 본격적인 카카오게임즈 시즌 2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2016년 4월 엔진과 다음게임의 합병을 통해 출범한 카카오의 계열회사로, 국내 최대의 플랫폼, 퍼블리싱, 개발력과 함께 다양한 영역으로 신사업을 개척하며 활동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