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신스틸러, 모바일 MMORPG '이터널로드' 25일 정식 출시

등록일 2019년04월19일 15시3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신스틸러가 자사가 개발한 모바일 MMORPG '이터널로드'를 4월 25일 정식 출시한다. 

 

중세풍 다크 판타지를 배경으로 혼돈에 빠진 세계관을 가진 '이너털로드'는, 악마와의 PvE를 베이스로, 인간들 간의 전쟁을 다룬 PVP도 결합된 게임이다.

 

플레이어 캐릭터의 직업은 버서커, 아처, 위자드의 3종류가 준비되어 있는데, 버서커는 전형적인 물리 계열 직업으로 초심자가 다루기 쉽고, 아처는 원거리에서 공격하고 빠지는 전법의 중급자용 직업이다. 그리고 위자드는 체력이 약한 대신 넓은 범위의 강력한 마법 공격을 펼치는 상급자용 직업. 유저의 취향과 실력에 따라 골라서 플레이할 수 있다. 자신이 주력으로 파밍할 컨텐츠가 PvE냐 PvP냐에 따라 직업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특히 최근 MMORPG들이 일정 이상의 캐릭터나 장비 성장에 무리한 과금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터널로드'는 캐릭터 성장에 필요한 모든 재료들은 게임 내 던전 파밍을 통해서 재료 수집이 가능하며, 필드 보스 또는 명예 보스들을 통해서 원하는 초호화 장비를 얻을 수 있다. 파밍이 힘겨운 유저라면 과금이라는 선택지도 있기 때문에, 유저의 상황이 스타일에 맞게 성장할 수 있다.
 
재료 수집형 MMORPG에서의 딜레마는, 필연적으로 자신이 필요한 아이템 외의 재료들이 남아돌지만 쓸 곳이 없다는 것이다. 초기 MMORPG는 게임 내 모든 재화를 자유롭게 거래 또는 강탈할 수 있었지만, 잦은 문제로 인해 점점 제약을 가하다 보니, 현재는 온라인으로 모든 유저가 같은 서버에서 게임을 함에도 불구하고 교류가 부족하다는 단점이 있다.

 

그러나 '이터널로드'에서는 유료 재화인 '토파즈'를 이용하여, 거래소에 아이템을 등록 및 판매할 수 있다. 거래가 성사되면, 수수료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이 판매자에게 돌아가는 형식으로 무기, 물약, 경험치, 탈것 재료 등이 주된 아이템으로 거래되며, 파밍을 통해서 얻은 다양한 아이템도 거래소 시스템을 통해 아이템을 판매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이터널로드'에서는 MMORPG의 꽃이라 길드 전, 영지 쟁탈 콘텐츠가 있으며, 다양한 주요 콘텐츠가 준비되어 있다. '이터널로드'는 2019년 4월 25일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김성렬 기자 (azoth@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