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브시스터즈, 컴투스에 자사 공동대표 보유 지분 일부 매각... 양사 시너지 확대

등록일 2018년12월06일 09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데브시스터즈가 이지훈, 김종흔 공동대표가 보유한 지분 일부를 컴투스에 매각, 글로벌 모바일 게임 사업에 대한 양사의 협력 관계를 더욱 견고히 다진다.
 
처분 주식수는 총 46만 주로 금액은 주당 1만 원이며, 이후 컴투스는 데브시스터즈에 대한 지분 9.37%를 보유하게 된다. 이지훈 공동대표는 20.61%의 지분율로 변동없이 최대주주로서의 지위를 유지한다.
 
양사는 데브시스터즈가 설립 초기 컴투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면서 돈독한 관계를 이어왔다. 특히 컴투스는 데브시스터즈 대표 IP인 '쿠키런'의 전신 게임 '오븐브레이크(Ovenbreak-Infinity)'의 국내 서비스를 맡기도 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가 보유한 기술 및 사업적 강점을 토대로 협력을 확대하고,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데브시스터즈는 "자사는 쿠키런 IP 기반으로 캐주얼 장르에서 탄탄한 유저층을 확보하고 있고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등 다양한 게임들을 전세계에 성공시킨 글로벌 서비스 노하우를 갖고 있다"라며, "자사와는 다른 강점을 가진 컴투스와의 교류가 데브시스터즈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해 나가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데브시스터즈는 현재보다 미래가치 상승 가능성이 높은 기업이라는 판단 하에 이번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 강력한 쿠키런 IP의 확대와 새로운 신작 라인업의 추가, 글로벌 공략 강화 등으로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아울러 캐주얼 게임 시장에서 광대한 고객 기반 및 비즈니스 역량을 갖춘 데브시스터즈와 다양한 협력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데브시스터즈는 경쟁력 있는 브랜드로 '쿠키런'을 성장시키며 캐주얼 게임 장르에서 두각을 나타내 왔다. 또한 라이선스 상품 개발을 통해 IP 영향력을 확장시키고, 한국을 넘어 태국·대만·일본 등 해외 시장에서도 꾸준히 '쿠키런' 인지도를 높여왔다.
 
현재에는 쿠키런 퍼즐과 쿠키런 RPG를 비롯해, 대규모 월드건설, 다중접속 SNG, 전략 대전, 패션 셀렙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장르의 신규 게임 프로젝트 개발을 통해 성장동력 확장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더불어 해외 법인인 데브시스터즈재팬과 데브시스터즈타이완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도 집중해 나갈 예정이다.

 



 

김성렬 기자 (azoth@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