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 경찰청 사이버안전국과 '설 명절 안전거래' 캠페인 진행

등록일 2020년01월21일 10시09분 트위터로 보내기

 

2,100만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가 경찰청 사이버안전국과 공동으로 1월 21일부터 31일까지 '설 명절 안전거래' 캠페인을 진행한다.

 

중고나라는 캠페인 기간 동안 안전거래 전문 요원 '중고나라 보안관'을 주축으로 설 명절 특별 대책 전담팀을 구성하고, 경찰청과 정책 공조를 강화한다. 또한, 사이버안전국에서 제공한 '안전거래 수칙'을 월간 실사용자(MAU) 1,600만 명인 중고나라 플랫폼을 통해 전파해 단속과 예방 활동을 병행한다.

 

개인 간 중고거래 시에는 계좌나 전화번호로 판매자의 사기신고 이력을 조회할 수 있는 '경찰청 사이버캅'을 활용하면 안전하다. 가급적 상품을 직접 볼 수 있는 직거래를 우선으로 하고, 부득이 택배 거래를 할 때는 안전결제 에스크로 서비스를 이용하면 좋다.

 

중고나라는 "가족과 함께 하는 즐거운 설 명절을 보내실 수 있도록 경찰청 사이버안전국과 선제적인 안전거래 확산 활동을 펼치겠다"며 "중고나라는 신뢰 기반의 세포마켓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