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레고그룹, '코로나19' 피해 아동 위해 5천만 달러 기부

등록일 2020년04월03일 10시12분 트위터로 보내기

 

레고그룹(LEGO Group)과 레고재단(LEGO Foundation)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아이들을 돕기 위해 5천만 달러(한화 약 610억 원)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레고그룹은 위기에 처한 아이들에게 긴급히 생필품을 공급하고 놀이를 통한 학습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이번 기부금을 조성했다. 기부금은 아동 교육을 위한 세계 자선 기구 'Education Cannot Wait(이하 ECW)'을 비롯해 레고재단 파트너 기관 및 자선 단체들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취약계층 아동과 가족을 돕는데 쓰일 예정이다.

 

야스민 셰리프(Yasmine Sherif) ECW 디렉터는 "레고그룹이 민간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활동에 동참해 교육 단절 위기에 처한 전세계 아이들에게 희망을 안겨줄 수 있게 됐다"며 "교육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멈춰서는 안되며, 놀이를 통한 학습을 기조로 한 레고그룹의 책임감 있는 행동이 다른 단체와 기업, 정부의 기부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유네스코의 조사에 따르면 약 160여 개국에서 휴교를 실시해 전세계 학생 인구의 약 87%인 15억 명 가량이 이 조치에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이 수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레고그룹은 휴교로 인해 교육 단절 위기에 처한 아이들이 집에서 즐겁게 놀며 학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레고 놀이법을 공유하는 '모두 함께 조립해요(#LetsBuildTogether)'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먼저, 아이들의 발달에 필수적인 사고력, 창의력, 문제 해결 능력을 배양할 수 있는 놀이법과 과제를 캠페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속적으로 공개한다. 이와 함께 #LetsBuildTogether 해시태그를 통해 전세계 아이들이 자신만의 창의적인 레고 놀이법을 공유하도록 장려하고 있다.

 

닐스 크리스티안센(Niels B Christiansen) 레고그룹 CEO는 "전세계 수많은 아이들이 휴교로 인해 교육 단절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아이들은 놀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소통과 화합, 문제해결 능력을 기를 수 있으므로 전세계 아이들이 힘든 상황 속에서도 레고를 통해 영감을 얻고 성장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