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완벽한 호흡으로 태그경기 전승 'GC 부산 레드', 블토 2018 코리아 시즌 1 우승

등록일 2018년06월10일 15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블레이드&소울' 국내 최강팀을 가릴 '블소 토너먼트 코리아 시즌 1'의 결승전이 금일(10일) 진행됐다.

 

이번 결승전에는 월드 챔피언쉽 우승자 김신겸을 중심으로 지난 해 최고의 암살자로 불린 최대영과 친정팀을 상대로 경기에 임하는 김현규가 속한 아이뎁스와 전 경기에서 엄청난 경기력을 보인 GC 부산 레드가 맞붙었다.

 

양팀 모두 우승컵을 안아본 선수들로 구성된 만큼 결승전 경기는 치열하게 진행됐다.

 

전 경기 암살자로 활약한 손윤태는 이번에는 격사를 선택해 공격적인 플레이를 예고했다. 그 결과 주술사로 전향한 최대영과 김신겸의 빈틈을 잘노린 레드팀이 승리를 가져갔다.

2경기는 전 시즌은 같은 팀이었지만 이번 시즌 결승전에서 만난 암살자 최대영과 역사 손윤태가 맞붙었다.

 

오랜 기간 함께한 만큼 서로의 스타일을 잘 아는 두 사람이라 난전이 이어질 것으로 생각됐으나 초반 암살자의 둔주를 뺀 역사가 경기의 주도권을 가져가는데 성공했다. 이미 HP를 크게 벌린 손윤태는 안정적으로 피해량 산정으로 가려했고 이를 노린 최대영의 한 방이 통하는 듯 싶었다. 하지만 기가 막힌 타이밍에 돌아온 역사의 방어 스킬에 막히며 레드팀이 승점 1점을 또 챙기는데 성공했다.

 

 

3경기 태그매치에서는 주술신 최대영이 마령을 뽑으면 역사 최성진이 마령을 없애 최대영을 무력하게 만들고 말려들어온 김현규까지 잡아내 쿠데타에 김신겸만 남기는데 성공했다. 김신겸도 올킬을 노리고 주술사 한준호를 잡아냈지만 결국 역사와 격사의 협공에 무릎을 꿇었다.

 

돌림판으로 결정된 4경기 싱글 결승전에서는 아이뎁스의 에이스 김신겸과 손윤태에 이어 연속으로 역사로 출전한 최성진이 맞붙은 결과 김신겸이 승리하며 아이뎁스 팀에 희망은 안겨줬다. 뒤이어 김현규까지 한준호를 싱글매치에서 잡아내며 양팀의 셋트 스코어는 3:2까지 줄어 들었다.

 

또 다시 돌아온 태그매치에서 아이뎁스는 단단한 레드팀을 상대로 돌파구를 찾고자 최대영은 주력 캐릭터인 암살자를 꺼내들었고 최대영 대신 김신겸이 주술사를 가져갔다. 마지막으로 김현규는 선택해 엔트리에 큰 변화를 주었다. 하지만 팀의 허리 역할을 해야하는 최대영이 한준호에게 잡힌 후 아이뎁스는 빠르게 무너졌다.

 

결국 레드팀은 마지막으로 남은 김현규까지 잡아내는데 성공, 최종 스코어 4:2로 이번 시즌 우승팀이 되었다.

 

신은서 기자 (ses@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